UPDATED. 2021-11-26 11:23 (금)
천안시의회, 지역아동센터 및 다함께 돌봄센터 통합 '건의문 채택'
상태바
천안시의회, 지역아동센터 및 다함께 돌봄센터 통합 '건의문 채택'
  • 충남방송
  • 승인 2021.10.26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방송=천안] 주영욱 기자/ 천안시의회는 25일 열린 제246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이종담 의원이 대표 발의한 ‘지역아동센터 및 다함께 돌봄센터 통합을 위한 건의문’을 채택했다.

 

이날 건의문에 따르면, 1970년대 무료공부방으로 시작된 지역아동센터는 모든 아동이 이용할 수 있는 시설에서 2009년부터 취약계층 아동을 위한 시설로 변모했으며 그에 따라 시설 이용 아동에게 저소득층이라는 낙인효과를 줄 수 있다는 우려가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이날 대표 발의를 진행한 이종담 의원은 “그러나 이런 우려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돌봄 취약아동 위주로 이용 대상을 선발하게끔 운영지침이 유지되고 있다”며 “전국 4,200여 곳의 지역아동센터를 다니는 17만 명이 넘는 아동이 의지와 상관없이 불편한 시선을 감내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한, 최근 모든 아동을 대상으로 하는 다함께 돌봄 사업이 확대되며 지역아동센터 이용 아동이 받는 낙인과 차별이 더욱 커질 위기에 처해 있다.

 

시의회는 이와 관련해 보건복지부와 아동권리보장원에 차별적인 아동정책의 조속한 개선을 건의했다.

 

이종담 의원은 “새로운 정책으로 다함께 돌봄 센터를 확대해 아동에게 낙인감을 갖게 하기보다 기존의 지역아동센터를 지원해 지역 내 모든 아동이 이용할 수 있는 보편적 돌봄 제공 시설로 만들자”며 아동의 건강한 삶과 용기를 위해 차별적인 아동정책 개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