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6 13:46 (화)
최재형 "4·15총선서 비정상적 투표용지 상당수…선관위 해명하라"
상태바
최재형 "4·15총선서 비정상적 투표용지 상당수…선관위 해명하라"
  • 충남방송
  • 승인 2021.09.23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지난 해 4.15총선당시 비정상적인 투표용지에 대한 중앙선관위의 납득할 해명을 촉구했다[사진= 최 전 원장 페이스북켑처]   @충남방송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지난 해 4.15총선당시 비정상적인 투표용지에 대한 중앙선관위의 납득할 해명을 촉구했다[사진= 최 전 원장 페이스북켑처] @충남방송

 

[충남방송=세종] 주영욱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22일 "(지난해 4·15 제21대 총선 당시) 검증 결과 확인된 비정상적 투표용지들에 대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납득할 만한 해명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최 전 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의 올린 글을 통해  "선거 관리의 공정성에 대한 신뢰가 무너지면 대의민주주의는 그 근본이 흔들리게 된다"며 이처럼 촉구했다.

 

그는  "4.15 총선 당시 일부 선거구의 선거소송 검증 과정에서 비정상적 투표용지가 상당수 발견돼 무효처리됐다"라며 "무효표는 대부분 기표자 행위로 발생하는데 이번에 무효 처리된 기표 용지는 기표자에 의한 게 아닌 것이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주장은 국민의힘내에서 지속해서 제기하는 부정선거 논란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민경욱 국민의힘 전 국회의원은 지난해 5월 "4·15 총선은 QR코드 전산 조작과 투표조작으로 이뤄진 부정선거"라며 선거 무효 소송을 제기했다.

 

대법원은 이와 관련해 민 전 의원 지역구인 인천 연수을에서 재검표 검증을 실시, 지난 6월에 문제가 없다고 결론을 내렸다.

 

최 전 원장은 자신의 글이 부정선거 논란에 편승하는 듯하다는 평가를 의식한 듯 2시간 만에 올린 다른 글에 "대한민국 선거 시스템은 여전히 세계에서 가장 뛰어나다"고 적었다.

 

그는 다만 "문재인 정권은 총선을 관리하는 선관위 수장에 과거 문재인 캠프에서 일한 조해주 씨를 임명했고, 이는 공정한 선거관리를 포기한 행위"라며 "이로 인해 우파의 분열이 야기됐다"고 지적했다.

 

최 전 원장은 "공정하고 뛰어난 선거시스템을 부실하게 관리해 불신을 자초한 문재인 정부는 책임을 져야 한다"며 "내년 대선에서 지난 총선과 같은 실수가 나오지 않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