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3 10:55 (목)
충남형 그린·관광·스마트 UAM산업 생태계 조성
상태바
충남형 그린·관광·스마트 UAM산업 생태계 조성
  • 충남방송
  • 승인 2021.09.15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UAM산업 육성 연구용역 최종보고..비전·전략·사업 등 제시
충남도청 전경   @충남방송
충남도청 전경 @충남방송

 

[충남방송=내포] 주영욱 기자/ 충남도는 14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충남 UAM산업 육성 방안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하고 도심항공교통(UAM)산업 육성 비전과 전략, 세부 사업 등을 제시했다.

 

그린·관광·스마트 UAM산업 생태계를 조성해 충남의 미래 지속가능한 성장동력을 창출한다는 방안이다.

 

이창규 도 기획조정실장과 전문가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최종보고회는 용역 결과 보고,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미래 혁신 사업 중 하나인 UAM은 지상의 교통 혼잡을 해결할 수 있는 친환경 혁신 교통수단으로, 기술 발전과 함께 실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연구용역을 통해 제시된 충남 UAM산업 육성 비전은 ‘지속가능한 미래 성장동력 창출을 위한 충남형 그린·관광·스마트 UAM산업 생태계 조성’이다.

 

전략 목표는 △그린 UAM 실증 기반 생태계 조성 △충남형 UAM 거점 문화관광 기반 구축 △지속가능한 스마트 UAM 연계 확대로 잡았다.

 

전략 방향은 △수소 특화형 UAM 실증 기반 마련 △UAM 추진 산업단지 정주환경 개선 △수도권 연계 거점 버티포트(수직 이착륙 비행장) 플랫폼 구축 △문화관광벨트 연계형 버티포트 구축 △기존 사업과 UAM 연계 체계 구축 △UAM산업 전문인력 양성 등으로 설정했다.

 

중점 추진 사업으로는 △친환경 수소 특화형 UAM R&BD 구축 △충남 그린 UAM 테스트베드 기반 마련 △UAM 연구인력 유치형 정주환경 조성 △비즈니스 연계 버티포트 구축 △서해안권 관광벨트 거점 버티스탑 구축 △백제문화 관광벨트 거점 버티스탑 구축 △스마트시티 연계 실증 △그린 UAM 전문인력 양성 등이 제시됐다.

 

이번 최종보고에는 이와 함께 국내외 UAM산업과 전후방 산업 생태계, 국내외 정책 및 기술 개발 현황, 산업 동향 등이 담겼으며, 도의 정책·산업 현황, 규제자유지역 지정 필요성, 주요 앵커기업 동향, 기업 설문조사, 전문가 인터뷰 등도 포함됐다.

 

이창규 기획조정실장은 “새로운 교통 혁신 아이템인 UAM을 2030년 전까지 충남이 선도할 수 있도록 민간 기업 테스트베드를 선제적으로 유치해 주도권을 확보하고, 부품산업 및 연계 산업을 육성해 지역의 신산업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UAM은 2040년 세계 시장 규모가 1700조 원으로 급성장이 예상되며 각국의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자동차나 ICT, 플랫폼 등 다양한 업계가 진출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6월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로드맵’을 발표하고, 후속조치로 지난 3월 UAM 핵심기술 확보 전략인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기술 로드맵’을 발표하는 등 UAM 기술 개발 및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관련 정책을 적극 추진 중이다.

 

도는 UAM산업 육성을 통해 △충남 주력 산업인 자동차와 반도체의 새로운 성장 기회 확보 △지역 산업 및 경제 활성화 △충남 접근성 확대 △UAM 연계 지역 관광 활성화 등의 효과를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