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3 10:55 (목)
홍성군, 딸기 우량 원묘 10만주 농가 보급
상태바
홍성군, 딸기 우량 원묘 10만주 농가 보급
  • 충남방송
  • 승인 2021.09.14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부담 50%, 사전 신청 받아 보급 추진
홍성군이 관내 딸기재배 200여 농가에 딸기 우량 원묘 10만 주를 보급했다  @충남방송
홍성군이 관내 딸기재배 200여 농가에 딸기 우량 원묘 10만 주를 보급했다 @충남방송

 

[충남방송=홍성] 김상철 기자/ 홍성군은 딸기 명품화 기반 조성을 위해 관내 딸기재배 200여 농가에 딸기 우량 원묘 10만주를 보급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분양한 딸기묘는 2020년도 충남 딸기연구소에서 생산된 조직배양 모를 공급 받아 관내 전문 육묘장에서 증식한 바이러스가 없는 무병 원묘로 국가 관리병인 ‘딸기 세균모무늬병’의 지역 내 전파를 막고 노후된 모주(어미모)를 갱신하기 위해 실시됐다.

 

군에 따르면 지난 해까지 3년 주기로 무상으로 균등하게 보급하였으나 우량 원묘의 효율적인 이용과 보급 수량 증대를 요구하는 현장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여 올해부터 자부담 50%과 사전 신청제로 사업을 추진한 결과 보급량은 67% 증가하고 원묘를 배정받은 농가가 2배 이상 증가하는 결과를 얻었다. 
 
홍성군 딸기연합회 홍철의 회장은 “딸기는 육묘가 농사의 90%를 차지할 정도로 중요하다. 홍성군이 전국 명품 딸기 주산지가 된 비결은 공인된 우량 원묘 덕분”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