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3 10:55 (목)
천안시, 추석연휴 중앙시장 내 '이동 선별검사소' 운영
상태바
천안시, 추석연휴 중앙시장 내 '이동 선별검사소' 운영
  • 충남방송
  • 승인 2021.09.14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부터 18일까지 이틀간 오전 9시~오후 18시까지 운영

 

[충남방송=천안] 주영욱 기자/ 천안시는 천안형 추석 특별 방역대책의 일환으로 중앙시장 내에서 ‘찾아가는 이동 선별검사소’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시는 최근 수도권 전통시장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지속되고 있어 긴 연휴를 이용한 타지역발 인구 유입과 명절 준비를 위한 전통시장 방문객 증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이동 선별검사소를 설치하기로 했다.

 

중앙시장 내 선별검사소는 17일부터 18일까지 이틀간 오전 9시부터 오후 18시까지 운영한다. 검사를 희망하는 상인이나 시민 모두 지역과 증상 유무에 관계없이 누구나 무료로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다.  

 

시는 이번 이동 선별검사소를 통해 코로나19 확산 위험을 조기에 발견할 뿐만 아니라 시민들이 감염병으로부터 안심할 수 있는 전통시장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천안시는 19일부터 22일까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우울감과 피로감을 해소하기 위한 다양한 ‘심리방역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천안시청 봉서홀 앞 주차장에서 운영하는 ‘마을안심버스’에서는 뇌파 검사, 신체검진(body scan), 명상 등을 받을 수 있고, ‘마음 충전소’에서는 정신건강·우울 선별검사 및 심층 상담을 받아볼 수 있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고 건강한 추석 명절을 보내기 위해 지역 간 이동은 최대한 자제하고 가족 모임 전·후 진단검사 받기,  마스크 착용 등 기본 방역수칙 준수에 힘써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