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3 10:55 (목)
윤석열-최재형, 12일 저녁회동... "고발사주 의혹에 공동대응"
상태바
윤석열-최재형, 12일 저녁회동... "고발사주 의혹에 공동대응"
  • 충남방송
  • 승인 2021.09.13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같은 당 대선 예비후보인 최재형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12일 저녁 서울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정권의 정치공작과 국정원의 대선 개입 의혹 문제에 대처하기 위해 회동을 가졌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충남방송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같은 당 대선 예비후보인 최재형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12일 저녁 서울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정권의 정치공작과 국정원의 대선 개입 의혹 문제에 대처하기 위해 회동을 가졌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충남방송

 

[충남일보=세종] 주영욱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지난 12일 오후 회동, 고발사주 의혹에 대해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고발사주 의혹으로 시험대에 오른 윤 전 총장의 맞대응에 최 전 원장이 적극적으로 힘을 보태주는 모양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저녁 여의도 한 식당에서 최 전 원장과 1시간 남짓 회동 한 뒤 기자들에게 "최 전 원장이 무슨 사주라고 명명된 정치 공작 게이트에 대해 민주주의를 위험에 빠뜨리는 대단히 중대한 선거 개입 행위라고 우려를 표했다"고 전했다.

 

 최 전 원장도  미리 준비한 입장문을 낭독했다.

 

최 전 원장은  "공수처가 야당 후보를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한 것은 묵과할 수 없는 대선 개입 행위"라며 "민주주의를 위험에 빠뜨리는 폭거이자 유권자인 국민을 모독하는 처사"라고 비난했다.

 

그는  "드루킹 사건과 울산시장 선거 개입 사건 등 현 정권 사건들은 그렇게 미온적으로 지연시키더니 친여 시민단체가 고발하자 기다렸다는 듯이 공수처가 팔을 걷어붙이고 나선 것은 정치적 중립을 넘어선 정치 공작 가담 행위"라고 성토했다.

 

최 전 원장은  윤 전 총장이 제기하는 이른바 '박지원 게이트'에 대해 "국가 안보를 책임지는 위치에 있는 국가 최고기관의 수장의 수상한 만남도 한 점의 의혹도 남김없이 철저히 규명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 두 사람은 정권의 대선 개입 공작을 분쇄하고 국민의 열망인 정권 교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두 사람의 회동에는 윤 전 총장 측 이상일 전 의원과 최 전 원장 측 김선동 전 의원이 배석했다.

 

김 전 의원은 기자들에게 "두 분이 이 정부 행태에 관한 얘기를 나눴고, 뜻을 모아 합의문 형태로 문구를 만들어 발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전 의원도 "최 전 원장이 어제 연락을 주셔서 만남이 성사됐다"며 "윤 전 총장이 격려와 응원의 말씀에 감사하다는 뜻을 전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최 전 원장은 지난 7월 윤 전 총장에게 1대1 회동을 제안했으나 불발됐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