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3 10:55 (목)
청양군 “모든 군민에게 상생지원금 지급한다"
상태바
청양군 “모든 군민에게 상생지원금 지급한다"
  • 충남방송
  • 승인 2021.09.13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돈곤 청양군수   @충남방송
김돈곤 청양군수 @충남방송

 

[충남방송=청양] 주영욱 기자/ 김돈곤 충남 청양군수가 청양군민 전체에게 국민상생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13일 밝혔다. 

 

김 군수는 이날 비대면 브리핑을 통해 ”이번 지원금이 건강보험료를 기준으로 일률적으로 적용되다 보니 자영업자와 맞벌이 부부들의 피해, 경계선 내외 군민에 대한 형평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며 전 군민 100% 지급 결정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김 군수는 “우리 군에 지난해 4월 마련한 재난기본소득 지급조례가 있는 만큼 예비비를 전격 투입하면 추석이 되기 전 대상 군민들의 신청을 받아 지급에 나서는 데 문제가 없다”며 “지급대상은 정부 지급 기준인 6월 30일 현재 군내에 주소를 둔 군민”이라고 밝혔다. 

 

김 군수에 따르면, 정부 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청양군민은 모두 1769명으로 인구 대비 5.8%이며, 소요 예산은 1인당 25만 원씩 4억4200여만 원이다.

 

김 군수의 전 군민 지급 결정은 도내 다수 시·군이 100% 지급 의견을 표출하는 상황에서 종합적 검토를 거친 결과다.

 

청양군은 지난해부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원금을 지급해 왔다. 지난해에는 실직자 생활지원금 2억원, 택시 종사자 생활안정자금 6억8,000만원, 정부 재난지원금 90억4,000만원, 고위험시설 지원금 5100만원을 지급했다. 또 올해 들어서는 집합금지 및 영업제한업소 7억8400만원, 소상공인 생활안정자금 13억5000만원을 지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