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8 11:22 (수)
민주당 대선본 경선 '5주' 연기···최종 후보 10월10일 선출
상태바
민주당 대선본 경선 '5주' 연기···최종 후보 10월10일 선출
  • 충남방송
  • 승인 2021.07.20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20대 대통령 선거 경선 예비후보 8명 중 6명이 가려졌다. 경선 후보로 선출된 김두관·박용진·이낙연·정세균·이재명·추미애 후보(왼쪽부터)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예비후보 중 최문순 강원지사와 양승조 충남지사가 탈락했다[사진=본지db] @충남방송
더불어민주당 20대 대통령 선거 경선 예비후보 8명 중 6명이 가려졌다. 경선 후보로 선출된 김두관·박용진·이낙연·정세균·이재명·추미애 후보(왼쪽부터)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예비후보 중 최문순 강원지사와 양승조 충남지사가 탈락했다[사진=본지db] @충남방송

 

[충남방송=세종] 주영욱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9월초 확정하려던 대선 최종후보 선출을 코로나19 확산세를 감안, 4주 연기하기로 했다. 

 

9월 말 추석 연휴일정을 합치면 민주당 최종 대선 후보는 당초 계획보다 5주 미뤄진 10월 10일 선출된다.

 

민주당 지도부는 19일 오후 송영길 당대표 주재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상민 당 선거관리위원장은 브리핑을 통해 “최근 코로나19 창궐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과 올림픽, 추석 기간 등을 고려해 지역 순회 일정을 처음은 4주, 실질적으로는 5주를 연장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상황이 계속되더라도 추가 연기는 쉽지 않을 것 같다. 그 때 상황을 보고 선관위 의결을 거치도록 할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본경선에 오른 6명의  후보는 4주 연기안에 대체로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위원장은 “각 후보 측에 이 안을 갖고 의견을 물었고 대부분 전적으로 동의했다. 한 쪽에서 2주 정도 더 연기하는 수정 의견을 제시했는데 그렇다고 특별한 트러블(문제)은 없었다”고 말했다.

 

앞서 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당 선관위가 제안한 3주 연기안에 대해 논의했다. 

 

지도부는 연기를 해야 한다는 데 모두 공감했으나 구체적 기간에 대해선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당 선관위는 최고위 직후 회의를 열어 3주 연기안보다 추가적으로 1~2주가량 늦춰진 ‘4주 또는 5주 연기안’을 마련했다.

 

이후 각 후보 캠프와 조율해 ‘4주 연기안’을 당 지도부에 최종적으로 제안했다.

 

본 경선 출발 일정이 연기되면서 당초 8월 7일부터 예정됐던 지역별 순회 일정도 늦춰져 9월 4일 대전·충남에서 첫 테이프를 쓶고 시작된다. 

 

최종 후보는 10월 10일 선출된다. 후보 중 과반 득표가 나오지 않아 1·2위 후보 간 결선투표가 성사될 경우 10월 14~15일쯤 치러질 것으로 전망된다.

 

당초 당 선관위는 다음달 7일 대전·충남에서 지역 순회를 시작해 9월5일 서울에서 마무리한 뒤 이날 최종 후보를 선출할 예정이었다.

 

9월 5일 과반투표자가 나오지 않을 경우 9월 10일 1위와 2위간 결선투표를 하기로 했었다.

 

일정이 연기되면서 당 선관위는 앞서 취소됐던 두 차례의 후보자 TV토론도 다시 일정을 잡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