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3 10:55 (목)
김총리 "비수도권도 '5인금지'통일...수도권 처럼 오후6시 모임제한 검토"
상태바
김총리 "비수도권도 '5인금지'통일...수도권 처럼 오후6시 모임제한 검토"
  • 충남방송
  • 승인 2021.07.16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16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국무총리실 제공]  @충남방송
김부겸 국무총리가 16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국무총리실 제공] @충남방송

 

[충남방송=세종] 주영욱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16일 비수도권 코로나19 감염 확산세과 관련, "비수도권의 사적모임 인원 제한을 4명까지로 단일화하는 방안을 각 지자체가 논의해달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또한 비수도권도 수도권 처럼 저녁 6시 이후 모임인원을 3명미만으로 제한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수도권 확산못지 않게 비수도권의 코로나19 확산세의 폭증을 우려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비수도권의 경우 사적모임 허용 인원이 4명, 6명, 8명 등 지역마다 달라 국민들께 혼선을 줄 수 있다"며 "각 지자체가 단일화하는 방안을 요청드린다"고  주문했다.

 

김 총리는 "풍선효과와 휴가철 이동량 증가 등을 감안하면 전국적인 방역 강화조치도 함께 검토해야 한다"면서 "확진자가 계속 늘어날 경우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도 저녁 6시 이후 모임 인원을 추가로 제한할 수밖에 없음을 분명하게 말씀드린다"고 했다.

 

이는 최근 수도권 거주자들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적용되는 천안. 아산. 청주등 비(非)수도권을 찾아 이른바 '원정 회식'을 하는 사례 등이 발생하는 점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김 총리는 대면 예배를 계획하고 있는 일부 교회에 대해 "최악의 위기 앞에 모두가 힘을 모으고 있는 지금 공동체를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행위는 부디 자제해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당 교회가 있는 지자체는 교회를 찾아가 이 상황을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하라"고 주문했다.

 

김 총리는 최근 50대의 백신 접종 예약 과정에서 불거진 혼선에 대해 "질병관리청은 예약시스템 혼선에도 불구하고 접종은 차질없이 진행될 것임을 국민 여러분께 분명히 알려드리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