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8 11:22 (수)
국민의힘, 권익위에 대전시-시민단체 등 11명 입찰비리 고발
상태바
국민의힘, 권익위에 대전시-시민단체 등 11명 입찰비리 고발
  • 충남방송
  • 승인 2021.06.16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대전시정 감시단장인 김소연 변호사[사진=김변호사 페이스북 켑처] @충남방송
국민의힘 대전시정 감시단장인 김소연 변호사[사진=김변호사 페이스북 켑처] @충남방송

 

[충남방송=대전] 김지연 기자/ 국민의힘 대전시당이 대전시로부터 위탁·운영되는 기관에서 특정 업체들이 선정되도록 시청 공무원과 위탁기관이 공모한 정황을 포착, 국민권익위에 고발했다.

 

국민의힘 대전시당 시정감시단(단장 김소연 변호사)은 이날 시와 시위탁기관의 입찰비리와 관련 대전시 전·현직 공무원 2명과 시민단체 및 업체 관계자 등 모두 11명을 국민권익위원회에 고발했다고 15일 밝혔다.

 

고발내용은 대전시 사무관이 업체로부터 받은 제안서를 시에서 위탁받아 운영하는 대전시사회적자본지원센터에 전달한 후 입찰에 선정될 수 있도록 입찰공고서류 작성에 업체와 협의토록 했다.

 

대전시 측은 수 차례에 걸쳐 위탁업체에 이 같은 내용의 이메일을 전달했다.

 

수탁기관은 업체 관계자들과 만나 상의를 했으며, 이렇게 처리된 입찰금액만 10억 원 이상이다.

 

김소연 시정감시단장은 "입찰공고서류인 입찰제안요청서 작성에 대전시와 시민단체, 업체가 공모해 방향이나 구체적인 내용을 상의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심지어 친분관계가 두터운 이들이나 관계자들이 입찰심사위원으로 배정되는 등 전형적인 입찰비리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이어 "입찰비리가 이뤄진 결정적 증거 뿐 아니라, 구체적인 증언들도 많이 확보해 고발장에 기재했다"며 "구체적인 증거와 증언이 나온만큼 시민단체의 이권사업에 특혜를 줬던 허태정 대전시장의 무능과 부패가 여과없이 드러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공익신고자들의 보호와 더불어 시민단체와 관련된 문제여서 검경에 외압을 가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에 국민권익위원회에 고발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위탁운영 단체 관계자는 "어떤 부분 문제를 지적하는지 명확히 모르겠고, 우리 단체는 큰 규모 사업을 하는 게 없다"며 "따로 말씀드릴 것은 없고 내부적으로도 고발 내용에 대해 파악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현재 대전시는 이와 관련해 이렇다할 반응이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