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4 10:40 (목)
대전시, 내년도 복권기금 역대최고액 104억 확보
상태바
대전시, 내년도 복권기금 역대최고액 104억 확보
  • 충남방송
  • 승인 2021.05.06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대비 20.6%인 17억 7200만원 증액
대전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휠체어 차량   @충남방송
대전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휠체어 차량 @충남방송

 

[충남방송=대전] 김지연 기자/ 대전시가 내년도 ‘교통약자 사랑나눔콜 운영사업’에 사용될 복권기금으로 103억 9400만 원을 확보했다.

 

6일 시에 따르면 올해 86억 2200만 원에서 17억 7200만 원 증액된 금액으로 2017년부터 기획재정부로부터 지원받은 금액 중 역대 최고액이다.

 

‘교통약자 사랑나눔콜 운영사업’은 교통약자의 이동권을 보장하고 사회참여를 증진해 삶의 질을 높이고자 하는 사업으로 이용대상자는 ▲보행상 장애인 ▲보행이 어려운 65세 이상 노약자 ▲임산부 등으로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 회원가입 후 이용 가능하다.

 

이용지역은 대전 전 지역 및 공주, 논산, 계룡, 청주, 금산, 옥천, 세종 등 대전 인접 지역이다.

 

시는 작년 민선 7기 시민과의 약속사업인 바우처택시를 150대 도입해 평균 대기시간을 단축했으며, 이용대상자를 임산부까지 확대하는 등 교통약자의 이동 편의를 높이고 있다.

 

이번에 확보한 복권기금으로 휠체어 전용 차량 96대, 비 휠체어 차량 중 임차택시 90대, 바우처택시 150대를 운영하는데 집중적으로 투자해 교통약자가 더욱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사용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