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7 11:35 (월)
4.27 판문점 선언 3주년, '압록강 아이들' 전시
상태바
4.27 판문점 선언 3주년, '압록강 아이들' 전시
  • 충남방송
  • 승인 2021.04.27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철도 3개역, 엑스포시민광장에서 작품 60여 점
뗏목위에서 노는아이들  @충남방송
뗏목위에서 노는아이들 @충남방송

 

[충남방송=대전] 김지연 기자/ 대전시가 4.27 판문점 선언 3주년을 맞아 압록강 인근 북녘 아이들의 일상모습을 담은 조천현 작가의 사진전을 이달 26일부터 5월 2일까지 대전도시철도 3개역 및 엑스포 시민광장 일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 전시회는 조천현 작가의 작품 중 북한 아이들의 일상 및 압록강의 사계절 풍경 사진을 담과 지난 2019년 ‘압록강 아이들’ 사진전을 펴내면서 당시 공개하지 않았던 작품 등 약 60여 점이 공개된다.

 

사진 속 북녘 아이들은 봄·여름·가을·겨울, 계절마다 뒤바뀌는 압록강 주변 풍경 속에서 지치지 않는 모습으로 뛰어놀고 있다. 아이들의 표정엔 정치와 이념이 갈라놓은 ‘분단의 아픔’은 존재하지 않는다. 자연스럽고 생동감 넘치며 평화롭고 행복한 얼굴들이다.

 

이번 사진전을 통해 작가가 전하고자 하는 의도 역시 평화와 통일이다. 남북정상이 판문점에서 만난 지 어느덧 3년, 당장이라도 휴전선을 걷어낼 것 같았던 화해모드가 잊혀가고 있지만, 평화에 대한 열망만큼은 남과 북 여전하다고 작가는 이야기한다.

 

이날 개막식에서 허태정 시장은 “이번 사진전을 통해 4.27 판문점 선언과 한반도 평화의 의미를 되새겨보는 뜻깊은 전시가 되길 바란다"며 "우리 시는 평화통일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발굴, 추진하며 4.27 판문점 선언에 담긴 화해와 평화의 약속을 묵묵히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사진전은 대전도시철도 1호선 시청역(4월 26~27일), 유성온천역(4월 28일), 대전역(4월 29~30일), 엑스포시민광장(5월 1~2일) 등 4곳에서 순회전시 형태로 진행된다.

 

전시회는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해 밀집, 밀접을 회피한 개방공간에서 2M 거리두기 준수 등 방역지침을 준수해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